국방부가 입영 대기자 적체 해소를 위해 올해 9천300명을 추가 입대시킬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5일 "징병검사에서 현역 판정 기준이 완화되면서 현역 입영 대기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입영과 관련한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면서 "올해 입대자 규모를 9천300명 더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징병검사에서 현역 판정을 받고 입영 대기 중인 자원은 올해 누적기준으로 5만2천명에 달한다.

한국국방연구원은 특별한 조치가 없으면 2022년까지 입영 적체는 연평균 21만3천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국방부는 입영 대기자 규모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징병검사에서 현역 판정률을 낮추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논산훈련소 훈련생들에게 세례집례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예장합동 총회군선교회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추가입대 #입영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