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서울 한강 이남 아파트의 전세 가격이 평균 4억원을 넘어섰다.

5일 KB국민은행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6월말 현재 한강 이남 11개구의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4억139만원으로 6개월 전보다 3500만원이 올랐다.

이에따라 올해 상반기(1~6월) 한강 이남 아파트의 평균 전세가 변동률은 5.12%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강서구가 7.12%로 가장 컸다. 이어 ▲강동구(6.83%) ▲서초구(5.71%) ▲영등포구(5.32%) ▲동작구(5.13%) ▲송파구(4.92%) 등의 순이었다.

또 11개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5억9900만원까지 올라 7월에 다시 6억원대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남아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