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3747억달러로 5개월 연속 상승했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6월말 외환보유액은 3747억5000만 달러로 한 달 전(3715억1000만 달러)에 비해 32억4000만 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7월 3680억3000만 달러로 정점을 찍은 이후 지난 1월 3622억 달러까지 떨어졌다가 2월부터 다시 증가하고 있다.

보유 외환은 유가증권이 3391억6000만 달러로 전월대비 36억5000만 달러 감소했으며, 예치금은 258억2000만 달러로 7억8000만 달러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 포지션은 14억5000만 달러로 1000만 달러의 감소폭을 보였고, 특별인출권(SDR)은 35억2000만 달러로 3억8000만 달러 증가했다. 금은 47억9000만 달러로 전월과 같았다.

5월말 기준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6위 수준을 유지했다. 1위는 3조7300억 달러를 보유한 중국, 다음은 일본 1조2458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 6797억 달러, 스위스 5992억 달러, 대만 4190억 달러 순이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외환보유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