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관련 행사에 참석하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22일 오후 주(駐)한 일본대사관이 서울에서 주최하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21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한·일 양국정부는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기념 리셉션을 상대국 수도에서 각각 개최키로 했다"며 "박 대통령은 22일 저녁 일본정부 주최로 서울에서 개최되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해 축사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도 같은 날 주일 한국대사관 주최로 오후 5시20분부터 도쿄 쉐라톤 미야코 호텔에서 열리는 양국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한다. 청와대는 "도쿄에서 개최되는 한국 정부 주최 기념 리셉션에는 아베 총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관심을 모았던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양국 수교 기념행사 교차 참석이 성사됐다.

2005년 1월 노무현 대통령 내외와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 총리가 각각 자국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석한 바 있다.

교차 참석이 성사되면서 향후 한·일 정상회담 개최 등 양국관계 정상화 논의에 속력이 붙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청와대도 "한·일 두 나라 정상의 이번 리셉션 참석은 양국 관계를 앞으로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나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양국은 이번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를 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으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올해 기념행사로 우리측은 총 155건, 일본측은 총 158건의 행사를 이미 개최했거나 개최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일수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