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1명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귀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5일 "이날 오전 8시께 북한군 1명이 강원도 중부전선 군사분계선(MDL)에 인접한 경계초소(GP)를 통해 귀순했다"고 밝혔다.

귀순한 북한군은 10대 후반의 병사로, 귀순 당시 우리 군에 명확히 귀순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군은 귀순자의 신병을 안전한 곳에서 보호하고 있고, 관련 기관에서 곧 합동신문에 나설 예정이다.

합참 관계자는 "현재 귀순자 신병을 확보해 관계기관에 인계했고, 정확한 귀순경로와 배경, 소속 등을 조사중이다"며 "북한군의 특이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

▲중국과 인접한 지역에서 경계근부를 서고 있는 북한군 모습.   ©자료사진=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군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