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당국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병사의 유전자 검사를 한 결과 최종적으로 보건당국의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조치가 해제됐다.

군 관계자는 1일 "의심병사 유전자 검사를 한 결과 음성 판정은 만큼 격리조치를 해제하고 복귀했다"고 밝혔다.

앞서 충남 계룡대에서 근무 중인 A일병이 메르스에 감염된 어머니를 접촉한 사실을 군 당국에 자진 신고했다.

이후 군은 A병사에 대한 채혈을 했고, 같은 생활관에 있던 병사 30여명을 격리 조치했다.

A일병은 휴가를 나갔다가 간호사인 어머니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A일병의 어머니는 이후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고,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군메르스 #메르스의심병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