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매수세가 중대형 아파트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28일 부동산 포털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지난 2년간 수도권 아파트(주상복합 포함)의 분양물량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중대형 아파트 1순위 마감단지가 늘어나고 있다.

전용면적 85㎡를 초과하는 중대형 아파트의 청약 1순위 마감 비중은 지난 2013년 38.3%에서 지난해에는 49.3%로 11%포인트 늘어났다.

올해는 지난 4월21일까지 수도권 분양물량에서 중대형 2050가구의 58.1%에 해당하는 1192가구가 1순위 마감됐다.

미분양 중대형 아파트도 속속 팔리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월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2만8897가구다. 이 가운데 전용면적 85㎡초과 중대형 미분양 물량은 1만37가구로 전월보다 1200가구가 줄어들었다.

중대형 아파트가 잘 팔리면서 아파트를 포함한 중대형 주택의 공시가격도 상승 커브를 그리고 있다. 전용 85㎡ 초과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지난해 최고 2.6%나 떨어졌지만 올해는 1.4~2.8% 상승했다.

중대형 아파트가 강세를 보이는 것은 기존 주택 보유자 중에서 평형을 늘려 가려는 이전 수요가 증가한 데다 맞벌이 가정이 늘면서 조부모와 같이 사는 다가족 구성원들을 위한 공간 확보 필요성 때문이다.

▲서울 상공에서 바라본 강남권 아파트 단지.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중대형아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