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지구적으로 배곯고 있는 사람들 수가 자연재해, 분쟁 지속 및 빈곤에도 불구하고 25년 전의 10억여 명에서 7억9500만 명으로 줄어들었다고 유엔의 세 식량관련 기관들이 27일 발표했다.

그 기간 동안 세계 인구는 19억 명이나 증가했다.

유엔은 연례 식량안보 현황 보고서를 통해 동아시아, 라틴 아메리카 및 카리브해 국가들이 굶주림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줄이는 데 뚜렷한 개선을 이뤘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들 지역의 여러 나라들이 가난한 사람에게도 다소간의 혜택이 돌아가는 경제성장을 이룩하고 농업 투자에 나섰던 덕분이었다.

유엔은 새 밀레니엄을 앞둔 1990년부터 2015년까지 세계의 영양 부족 인구를 반으로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현재 129개국 중 72개국이 목표를 달성했다.

▲시리아와 인접한 터키의 국경도시 수루치의 한 사원 마당에서 한 쿠르드족 난민 소녀가 점심식사를 하려 하고 있다.   ©AP/뉴시스

【로마=AP/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엔식량 #식량보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