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부동산 중개업소 10곳 중 9곳은 올 하반기에 주택 매매가격이 오를 것으로 기대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15년 5월 지역경제보고서'에 따르면 한은 본부 및 지역본부가 전국 295개 부동산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4~5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하반기 중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 비중이 77.6%를 차지했다.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22.4%)을 크게 상회한 수치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응답자의 90.8%가 상승할 것으로 답해 높은 기대심리를 보였다.

반면 지역내 주택공급물량이 많았던 충청권과 호남권에서는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률이 각각 37.5%와 35.7%로 다른 권역보다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모든 권역에서 30대의 주택구입이 늘어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올 1~5월중 30대 이하의 주택 매수 비중은 지난해 하반기 23.1%보다 상승한 25.5%로 나타났다.

한은은 전세 가격 상승에 따른 전세 수요자의 매매 전환과 저금리로 인한 금융부담 감소로 30대 이하 연령대에서 소형주택 중심의 실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주택 매수 비중이 가장 높은 40대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 41.4%보다 소폭 감소한 40.8%로 나타났다. 50대 비중도 24%에서 23%로 줄었다.

주택 구입 문의건수도 4~5월 중 '1분기와 비슷하거나 증가했다'고 답한 비중이 충청권을 제외한 대부분의 권역에서 70%를 넘어서 호조세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81.6%에 달했다. 반대로 충청권은 감소했다는 비중이 62.5%였다.

주택을 구입하는 이유로는 1~5월중 모든 권역에서 실거주 목적이 74.3%로 투자 목적 25.7%보다 높았다.

충청권과 강원권에서는 실거주 목적 비중이 78,5%와 68%로 지난해 하반기 73%와 63.8%보다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제주권은 서귀포시를 중심으로 투자 목적이 27.3%로 지난해 하반기(20.7%)보다 늘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동산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