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김상곤 혁신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혁신 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하고 있다. 2015.05.27.   ©뉴시스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의 김상곤 혁신위원장은 27일 계파 패권주의 청산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혁신위 출범 이후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부터 혁신위원회 활동 기간 중 계파는 존재하지 않는다"며 "계파의 모임 조차 중지하길 요구한다"고 강하게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중국 제나라 근교에 있었던 '우산'이 인간의 탐욕으로 민둥산이 된 고사를 언급하며 "권력을 소유하겠다는 패권과 개인과 계파의 이익을 위해 우산의 싹을 먹어치우듯 새정치민주연합을 민둥산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정치연합의 주인은 국회의원이 아니라 당을 지지하는 국민과 당원"이라며 "혁신은 과제가 아니라 반드시 해내야만 하는 역사의 필연이며 시대적 책임이다. 이를 위해 모든 의원들이 기득권을 내려놓고 낮은 자리에서 겸허히 혁신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또 무능력, 무기력, 무책임에서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하며 혁신위를 통해 정당개혁과 공천개혁, 정치개혁을 이뤄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당원과 국민의 이름으로 지금부터 혁신은 시작될 것"이라며 "혁신위의 앞 길을 가로막는 그 어떤 세력이나 개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혁신위는 오직 국민과 당원의 목소리로 혁신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계파 모임을 중지하라는 요구와 관련해 "의견 수렴은 다양하게 할 예정이지만 계파별로 계파에 매여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혁신위원 구성에 대해선 "이제 막 고민하기 시작했다.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라며 "다만 새정치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를 같이 고민할 수 있고 국민과 당원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상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