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창조과학부는 '데이터 요금제' 가입자가 80만명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류제명 미래부 통신이용제도 과장은 이날 통해 "이통3사 데이터 요금제 가입자는 23일 기준으로 총 80만2662명이며 이 중 3만원대 미만 요금제 가입자는 46만265명으로 57% 가량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또 "최저요금제인 2만9900원 요금제 가입자는 약 28%에 해당하는 22만 8236명"이라고 미래부는 밝혔다.

데이터 요금제란 음성통화와 문자서비스를 무제한 제공하는 대신 데이터 사용량에 따라 요금을 부과하는 것을 말한다.

KT가 이달 7일 처음으로 도입한 데 이어 LG유플러스(14일), SK텔레콤(19일) 등이 잇달아 데이터 요금제를 발표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데이터요금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