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 일본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26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북핵 문제와 6자회담 재개 문제 등을 논의한다.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서울에서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만나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한다.

이들은 한·미, 미·일, 한·일 수석대표간 양자 협의를 잇따라 가진 뒤 3명 전원이 참석하는 만찬을 개최한다. 이어 27일에는 3국 수석대표가 모여 전체회의를 연다.

이들은 최근 북한 정세와 위협을 평가하고 북핵 문제 전반을 논의할 계획이다. 북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문제도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일정을 마친 황준국 본부장과 성김 특별대표는 28일 중국을 찾아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각각 양자회담을 가진다.

외교부는 "황 본부장은 한·중 협의시 한·미 외교장관회담, 한·미·일 3자 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도발 억지와 비핵화 대화 재개를 포함한 북핵문제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방안들을 심도 있게 협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6자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