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김상곤 혁신기구 위원장은 24일 "반드시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 명백하다"며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당원 여러분, 여러분과 함께 한국정치의 미래를 위해서 새정치민주연합의 훌륭한 발전을 위해서 혁신을 함께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한 식당에서 문재인 대표와 비공개 오찬 회동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처음에 대표님께서 제가 혁신원장 제안했을때 저는 우리당이 참으로 어렵구나, 그리고 이 대안이 갖는 의미가 무엇일까 내가 감당할 수 있을까를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누군가 위원장 자리는 '독배나 다름없다', '혁신이 그렇게 쉽게 될 수 있는 게 아니다' 하는 말씀들을 하셨다"며 "어쩌면 맞는 말일 수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저는 반드시 누군가는 해야 될 일이라는 게 명백하다는 것을 생각했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이 새롭게 태어나야 국민과 당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제1야당이 바로 서야 대한민국 정치가 바로 설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짧은 기간이지만 깊이 고민한 끝에 내린 결론은 바로 희망의 정치를 염원하는 국민들 그리고 새정치민주연합을 지지하고 사랑하는 당원들과 함께 한다면 혁신은 반드시 이룰 수 있는 것이란 믿음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표님께서도 혁신을 위해서는 본인께서 가지신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약속하셨다. 혁신을 위해서는 필요한 모든 것을 혁신위원회에 권한을 위임하겠다고 하셨다"며 "새정치연합, 이 나라 제1야당은 혁신이 절실한 때라는 걸 모두가 공감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계각층 모든 분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그야말로 미래지향적이고 대중적인, 민주적인 혁신안을 만들어서 실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시고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결심한 계기나 구체적인 혁신 로드맵에 대해서는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당대표 재신임 문제나 4선 이상 용퇴론, 호남물갈이론 등에 대해서도 "제가 드릴 말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혁신안 내용에 대해 "오늘은 결심을 이야기했고 그걸 공표한 자리이고, 당내 절차가 진행되면서 그런 것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며 "앞으로 여러 의견들을 모두 들어서 검토하고 또 논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혁신기구 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과 오찬회동 후 기자들에게 발표하고 있다. 2015.05.24.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상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