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 주정부가 한인 네일살롱의 노동조건 등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상호 뉴욕 한인 네일협회장은 15일(현지시간) 뉴욕주 정부에서 나온 조사관들이 네일살롱 6곳에서 노동조건 등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고 전했다.

이번에 조사받은 6곳 가운데 4곳에는 소비자보호국 소속 조사관들이 나온 반면에, 2곳에는 노동부 소속 조사관이 직접 나와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통상적으로 소비자를 상대로 영업하는 곳에는 소비자보호국에서 정기적으로 조사를 벌인다"면서 "그러나 노동부 조사관이 직접 나온 것은 최근에 논란이 된 일부 네일살롱의 근로조건 논란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회장은 "한인 네일살롱 전체가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 만큼 한인 네일업소는 물론 중국 등 다른 나라 사람들이 운영하는 네일살롱과 협의해 자발적인 노동조건 개선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선안이 나오는 즉시 주정부에 이를 알려 이번 사태를 발전적인 방향으로 풀어나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다음 주부터 뉴욕시내에서 영업하는 네일살롱들의 노동조건 등 영업실태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이날 발표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시 당국이 보유한 모든 권한을 사용해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일하고 있는 네일살롱 노동자들의 권익을 보호하는데 앞장서겠다"면서 시 산하 소비자보호국 등을 중심으로 조사를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네일살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