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오후 강원 춘천시 강원대학교 사회과학대학원 대강당에서 정의당 강원도당의 초청으로 방문한 노회찬(58) 정의당 전 대표가 '민주주의 위기의 시대 희망은 있는가?'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15.04.02.   ©뉴시스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정의당 노회찬 전 대표가 진보결집을 위한 노력이 계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진보정당의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노 전 대표는 5일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나타난 결과 그대로 새누리당이 완승을 했고 야당은 사실상 전멸하지 않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 전 대표는 우선 4.29 재보선에 대해 "광주에서도 제1야당에 반발해서 무소속 출마한 분이 승리했기 때문에 정당으로서 야당은 전멸했다고 봐야할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의당 재보선 성적에 대해서도 "나름대로 광주에서는 시의원, 구의원까지 지낸 분이 의미 있는 득표를 노리긴 했지만 기대에는 못 미치는 성적"이라며 "내년 총선까지 이런 성적이 이어진다면 당의 존립도 걱정되는 위기상황"이라고 밝혔다.

노 전 대표는 "재보선의 특성상 투표율이 낮기 때문에 지지자들이 투표참가율이 중요한데, 야당 지지자들을 투표장으로 불러 모으는 데 야권이 실패했다, 적극적인 투표요인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현재 진보정당의 상태가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다"고 자평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이번 선거결과에도 불구하고 진보결집을 위한 노력은 될 것으로 보이고 또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선거가 그렇게 진보 결집에 있어서 좋은 계기가 되지 못했기 때문에 구체적인 추진방안과 관련해서는 현재 일단 각각의 세력들이 내부 논의에 들어간 것 같다"고 밝혔다.

천정배 의원을 중심으로 한 호남발 야권재편 시도와 관련, "호남 지역에서 강력한 야권지지 성향에 얹혀서 군림해온 기득권 정치를 타파하자는 이제까지의 정치에 대한 반성과 성찰에서 나온 몸부림으로 이해된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이 체질 개선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그것도 한국정치 발전에 유익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과의 관계에 대해선 "어차피 서로 정책노선이 차이가 있는 당으로서 정책적으로 합리적이고 생산적인 경쟁을 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다만 같은 야권으로서의 공통점이 있기 때문에 큰 선거에서의 협력관계를 구축해나가는 게 과제"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노회찬 #정의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