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의 주택 월세가격이 5개월째 보합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4월 전국 주요 8개 시도의 주택 월세가격이 3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일 밝혔다.

기준금리 하락에 따른 매매 전환 수요와 전세 수요 증가로 월세 시장에 대한 보합세가 지속되고 있다. 수도권은 전세 매물 감소에 따른 월세 수요 증가와 임대인의 월세 공급 지속으로 보합을 유지했다.

지방광역시는 공급이 지속되고 있으나 교통과 개발 호재에 따른 수요가 증가하며 보합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0.1%)은 상승, 인천은 보합, 경기(-0.1%)는 하락했다.

서울 강북(0.0%) 지역은 역세권과 우수 학군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했지만 전반적으로 월세 공급이 지속되면서 보합으로 분석됐다. 강남(0.2%) 지역은 전세 공급 부족에 따른 월세 수요 증가와 재건축 이주수요의 영향으로 가격 상승하며 이달 서울의 월세가격은 전월대비 0.1% 상승했다.

경기는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로 주택 시장의 월세 비중이 증가했지만 공급 대비 수요가 부족해 전월대비 -0.1% 하락했다. 인천은 전세의 월세 전환과 신규 원룸 주택이 증가하는 반면 택지개발지구를 중심으로 월세수요가 증가하면서 전월대비 보합으로 조사됐다.

지방광역시의 경우 광주(0.3%)는 호남선 KTX 개통과 수완지구의 양호한 주거 여건 등으로 수요가 증가했다. 대구(-0.1%)는 오피스텔과 다가구 주택 공급이 증가하며 하락했다.

부산(-0.1%)은 신규 오피스텔 공급이 지속되면서 노후 주택을 중심으로 공실률이 증가하며 하락했고 울산(0.1%)은 화봉택지지구내 생활 편의시설 확충에 따른 수요로 증가했다.

대전(-0.1%)은 수요 대비 공급 과다가 지속되는 가운데 저렴한 월세 위주로 거래가 성사되면서 하락세를 보였다.

주택유형별로는 연립·다세대(-0.1%)는 하락했고 단독·아파트·오피스텔은 보합으로 조사됐다.

▲서울 신천역 인근 부동산 밀집 상가에 한 시민이 월세와 반전세 등 매물 광고 옆을 지나고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세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