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시장에서 아파트 평면이 고객 맞춤형으로 진화하고 있다.

그동안의 획일적인 구조소에서 비자들의 취향에 맞게 방 개수나 침실 크기 등을 변경할 수 있는 맞춤형으로 설계되고 있는 것이다.

28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최근 건설사들은 방 개수나 침실 크기, 주방이나 방 구조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아파트 평면을 제공하고 있다.

벽을 조정할 수 있는 '가변형 벽체'를 활용해 공간 구성을 고를 수 있게 한 경우도 있다.

현대건설은 5월 경기 광주시에 분양하는 '힐스테이트 태전'에 자녀방 가변형 벽체를 적용한다. 벽의 위치를 달리해 학습공간강화형과 침실공간강화형 두 평면을 선보인다.

같은달 경기 고양시에 공급하는 한화건설의 '킨텍스 꿈에그린'도 가변형벽체로 막아 작은 방 2개로 만든 평면과 이를 빼고 큰 방 하나로 만든 평면 중 고를 수 있다.

4월 경기 오산에 분양한 '오산시티 자이'는 전용 59㎡A의 경우 안방과 자녀방을 분리해 각각 사용하거나 두 방을 통합해 자녀방을 드레스룸으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다른 59㎡B·C와 달리 선택권을 둔 59㎡A는 1.85대 1로 청약1순위 내에 마감했다.

알파룸을 활용하는 경우도 있다.

롯데건설이 4월 경기 파주에 선보인 '운정신도시 롯데캐슬 파크타운'은 전용 84㎡의 현관 옆에 알파룸을 조성했다. 서재, 다용도실, 놀이방 등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활용이 가능하다.

경남 창원시에 분양하는 '창원자은3지구 에일린의 뜰'에도 알파룸이 적용된다. 전용 84㎡의 경우 5.4~5.9㎡, 전용 101㎡, 114㎡에는 약 7㎡의 알파룸을 제공해 각자의 필요에 맞게 활용하게 구성했다.

인테리어도 선택할 수 있다.

서울 금천구 독산동에 선보인 '롯데캐슬 골드파크3차'에도 소비자의 연령과 취향에 따라 인테리어를 선택할 수 있다. 장년층을 타깃으로 한 '럭셔리 패키지'와 아이들의 안전을 고려한 '세이프티 패키지'를 선보인다. '롯데캐슬 골드파크 3차'는 3.7대 1로 청약1순위 마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파트맞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