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주거래 계좌를 바꾸고 싶어하는 소비자가 두 명에 한 명꼴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15~17일 25~59세 서울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계좌이동제와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근 3년간 주거래은행을 변경했거나 변경하고 싶어했다는 응답자가 51.2%에 달했다고 28일 밝혔다.

주거래은행을 실제로 변경했다는 답변은 17.8%, 변경하고 싶었으나 하지 못했다는 답변은 33.4%였다.

바꾸고 싶지 않았다는 답변은 48.8%였다.

주거래 은행 변경을 원하는 이유로는 '가까운 영업점이 없어서'가 가장 많았고, '다른 은행의 우대 서비스가 좋아 보여서' '다른 은행의 예·적금 금리가 낮아서' '다른 은행의 대출 금리가 낮아서'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주거래 은행을 변경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영업점을 방문할 시간도 없고 바빠서'라고 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에따라 올 9월부터 시행되는 9월 계좌이동제사 시행되면 계좌를 변경하는 사람이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계좌이동제는 고객이 은행 주거래계좌를 다른 은행으로 옮기면 기존 계좌에 연결된 공과금 이체, 급여 이체 등도 별도 신청 없이 자동 이전되는 시스템이다.

사진은 기사내용과는 관련없는 은행 창구 모습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주거래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