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월세 가격 상승으로 저렴한 방을 찾고 있는 '1인가구'가 최근 증가하면서 '셰어하우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셰어하우스는 여러 명이 한 집에 살면서 침실 같은 개인 공간은 따로 사용하고 거실과 화장실, 주방은 함께 사용하는 주거형태다. 집세와 전기요금 등의 생활비는 함께 부담해 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어 학생이나 취업준비생 등 1인가구에게 주목받고 있다.

단순히 공간을 공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부엌과 거실 등 공용공간에서 정기모임, 취미공유 등의 커뮤니티도 즐길 수 있다. 가족을 대신하는 정서적인 만족감도 셰어하우스의 장점이다.

미국이나 호주, 유럽 등에서는 보편화됐지만 한국에서는 생소한 것이 사실. 부동산114는 26일 셰어하우스의 입주 정보부터 유의점 등을 소개했다.

◇셰어하우스에 입주하려면?

입주 방법에는 전문업체가 운영하는 셰어하우스에 들어가거나 주택협동조합 등 협동조합원의 조합원에 가입하는 두 가지가 있다. 셰어하우스를 운영하는 전문업체는 전국에 30여곳, 2000여실에 달한다. 주로 대학가나 도심 지역에 위치한다. 공동체 생활을 해야 하는 만큼 입주 전에 면접을 보거나 계약시 공동생활수칙 등에 서명을 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임대차 계약시 유의점은?

대부분의 계약은 전대 방식으로 이뤄진다. 전대란 집주인에게 빌린 주택을 임차인이 제3의 임차인에게 다시 세놓는 계약형태다. 셰어하우스 전문업체들은 신축 건물을 짓기보다 보통 존의 다가구나 아파트를 빌려 운영하기 때문이다. 주로 집을 통째로 빌려 리모델링을 한 뒤 재임대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전대방식으로 계약을 할 때는 반드시 집주인에게 사전 동의를 받아야 한다. 집주인의 동의 없이 전대차 계약을 체결하면 향후 주에게 권리를 주장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긴다. 주인이 집을 비워달라고 하거나 보증금을 떼여도 손쓸 방법이 없다.

집주인의 동의는 전대차 계약서 특약사항에 '본 전대차는 임대인의 동의 하에 계약함'이라고 기재한 뒤 서명을 받거나 임대인의 전대사용 동의서를 받는 방법이 있다.

◇장단점 따져봐야

공동으로 생활하는 만큼 규칙을 지켜야 하는 불편함이 따를 수 있다. 프라이버시가 침해될 우려도 있다. 혼자만의 생활을 중요하게 여긴다면 입주를 고려해봐야 한다. 반면 기대했던 것보다 취미 공유나 커뮤니티가 활발히 이뤄지지 않아 실망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관리 주체의 운영방식, 별도의 입주자 선발 시스템이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

◇주요 셰어하우스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로프티하우스(옛 마이바움 연희)'는 지상 5층, 37실로 구성된다. 침대와 책상, 개인욕실을 갖춘 전용공간과 카페라운지, 야외테라스 등 공용시설이 있다. 임대료는 1년에 보증금 1000만원, 월세는 50만~60만원이다. 공동관리비 월 5만원이다.

한옥을 개조해 만든 '프로젝트 옥'은 서울 종로구를 1호점으로 강북구, 동대문구, 마포구 등 10곳에 지점이 있다. 월세는 35만~65만원, 보증금은 두달치 월세다. 관리비는 입주자들이 똑같이 나눠낸다. 독서,여행,요리 등 같은 취미의 세입자끼리 묶어 집을 배정한다. 정기적으로 파티나 세미나도 연다.

'함께 꿈꾸는 마을'은 서울 성동구 행당동, 송파구 문정동 등에서 운영된다. 1인실 월세는 50만원대, 2인실은 40만원대, 3~4인실은 30만원대다. 보증금은 월세 2개월치다.

'달팽이집'은 사회단체 '민달팽이 유니온'이 주택 협동조합을 통해 마련한 셰어하우스다. 정부나 지자체 지원으로 주거자원을 발굴해 조합원에게 우선 입주할 권리를 주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30만원 이상 출자한 조합원이면 입주 지원이 가능하다.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위치한다. 전용면적 60㎡ 방 2개로 최대 4인이 거주가능하다. 2인 1실 거주시 1인당 임대료는 보증금 60만원에 월 23만원 선이다.

공공임대주택도 서울시에서 시행하는 셰어하우스다. '두레주택'은 서울 도봉구 방학동에 위치한다. 지원자격은 서울에 거주하는 무주택자로 서류와 면접심사를 거쳐 선발한다. 보증금 1500만~2500만원, 월세는 10여만원이다. 계약기간은 2년, 최대 10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셰어하우스 #1인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