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내 은행들이 수익성 개선의 일환으로 해외 진출을 모색 중인 가운데, 신한은행이 인도네시아 진출의 교두보 확보에 성공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16일 인도네시아 금융감독당국(OJK)으로부터 수도 자카르타에 있는 현지은행 '뱅크메트로익스프레스(BME)'의 지분(40%) 인수를 승인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인수금액은 7000억루피아(5500만달러, 한화 594억4500만원)이다.

이로써 신한은행은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베트남, 캄보디아, 미얀마, 인도, 필리핀 등 주요 동남아 금융시장에 진출, '아시아 금융벨트 구축'이라는 글로벌사업 전략 방향을 한층 다질 수 있게 됐다.

BME는 1967년 설립돼 자카르타에 본점을 두고 있는 외국환 상업은행이다. 자카르타와 수라바야를 중심으로 19개 채널망을 두고 있는 소형은행이지만, 부실채권 비율이 0.38%에 불과하고, 중소기업 고객을 다수 확보한 내실있는 은행이다.

신한은행은 2012년 12월 인도네시아에서 BME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2년여간 표류하다가 자체 노력과 우리 금융당국의 적극적 지원에 힘입어 마침내 숙원사업을 풀게 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지분인수에 더해 빠른 시일 내에 잔여지분 추가인수를 추진해 안정적 경영권을 확보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현지화 전략을 적극 실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한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