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과 주요 6개국(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독일)은 다음주 포괄적인 핵 합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논의한다고 마르지에 아프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이 15일 밝혔다.

아프캄 대변인은 전문가와 차관급 수준의 회담이 오는 22일 열릴 가능성이 있다며 그러나 회담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녀는 이번 회담에서 이란과 주요 6개국 대표들은 논의할 예비 내용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아프캄 대변인은 또 오는 27일 뉴욕에서 열리는 핵확산금지조약(NPT) 회의에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리프 장관은 NPT 회의에서 주요 6개국 외무장관들을 만나 이란 핵 문제 관련 최근 상황을 논의할 수 있다고 아프캄 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이날 국제원자력기구(IAEA) 전문가 대표단이 테헤란에 도착해 이란 핵 관련 남은 문제를 이란 관리들과 논의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란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