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0일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지난 2006~2007년 김기춘·허태열 전 대통령비서실장에게 억대의 돈을 건넸다고 폭로한 것에 대해 "아는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성 전 회장의 주장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다만 민 대변인은 성 전 회장의 주장을 김 전 실장과 허 전 실장에게 확인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성 전 회장은 목숨을 끊기 전인 전날 오전 전화 인터뷰에서 2006년 9월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만나러 독일을 갈 때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했던 김 전 실장에게 10만 달러를 롯데호텔 헬스클럽에서 전달했다고 경향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성 전 회장은 또 인터뷰에서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에는 박근혜캠프에서 직능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던 허 전 실장을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만나 경선자금 7억원을 3~4차례 나눠서 현금으로 줬다고 주장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완종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