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의 한일고대사 왜곡사례인 '임나일본부설'을 반박한 국내 서적을 들어보이며 대일 메시지를 전달 하고 있다.   ©뉴시스

[기독일보] 이완구 국무총리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일본의 한일고대사 왜곡사례인 '임나일본부설'을 반박한 국내 서적을 들어보이며 대일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한·일이 군사·경제적으로 협력할 것은 협력하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역사왜곡은 절대 안 된다"며 "대한민국과 국민은 역사왜곡은 용납 안하겠다. 어떤 경우라도 민족혼을 부정하는 것은 안 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완구국무총리 #임나일본부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