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이 브리즈번 로어(호주)와의 홈경기에서 승전고를 울렸다.

수원은 8일 오후 7시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브리즈번과의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G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3-1 완승을 거뒀다.

승점 3점을 더한 수원(2승1무1패·승점 7)은 조 2위를 유지했다. 3위 브리즈번(승점 4)을 승점 3점 차로 따돌리며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밝혔다.

만약 조별리그 최종전(6차전)이 끝난 뒤 수원이 브리즈번과 같은 승점을 기록해도 승자승 원칙에 따라 2위 자리를 지킬 수 있다.

같은 시간 펼쳐진 경기에서 베이징 궈안(중국)은 우라와 레즈(일본)와 1-1로 비겼다. 베이징(3승1무·승점 10)은 1위, 우라와(1무3패·승점 1)는 4위다.

16강에는 조 2위까지 올라간다. 수원은 남은 2경기에서 최소 2위 자리를 유지해야 한다.

지난달 18일 브리즈번 원정(3-3 무)에서 2골을 터뜨리며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했던 서정진은 이날도 골맛을 봤다.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팀의 해결사로 자리매김했다.

권창훈과 염기훈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서정원 수원 감독을 미소짓게 했다.

브리즈번(1승1무2패)은 잔여 경기에서 적어도 승점 4점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다만 수원이 1승이라도 거두면 조별리그에서 탈락한다.

양 팀은 팽팽한 중원 싸움을 벌이며 시간을 보냈다.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쳤다.

서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권창훈을 투입하며 공격에 힘을 실었다. 제대로 효과를 봤다.

후반 6분 정대세가 문전에서 뒤로 흘려준 공을 권창훈이 잡아 수비수 한 명을 따돌린 뒤 오른발슛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8일 오후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ACL) 조별리그 G조 4차전 수원삼성과 브리즈번 로어(호주)와의 경기에서 수원의 권창훈이 첫번째 골을 성공시킨 후 기뻐하고 있다. 2015.04.08   ©뉴시스

주도권을 잡은 수원은 파상공세를 펼쳤다.

후반 14분 이상호가 찔러 넣은 전진패스를 서정진이 잡아 왼발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후반 20분에는 프리킥 상황에서 염기훈이 그림 같은 왼발슛으로 쐐기골을 뽑아냈다.

브리즈번은 후반 31분 루크 드베어의 헤딩골로 간신히 무득점 패배를 면했다.

전북현대는 베트남 빈즈엉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빈즈엉(베트남)과의 대회 E조 4차전에서 1-1로 비겼다.

2승2무(승점 8)를 기록한 전북은 조 1위를 달렸다. 2위 가시와 레이솔(승점 8)과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전북 +6·가시와 +5)에서 앞섰다.

부리람(1무3패·승점 1)은 4위에 머물렀다.

전북은 전반 30분 터진 에닝요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경기 내내 리드를 지키던 전북은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8분 아바스 디엥에게 실점하며 아쉽게 승리를 놓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수원브리즈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