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에서 29일(현지시간) 규모 7.7의 강진이 발생,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밤 11시48분께 파푸아뉴기니 뉴브리튼섬 코코포에서 동남쪽으로 54㎞ 떨어진 해역에서 발생했다.

진원은 남위 4.7도, 동경 152.7도에 깊이 33.0㎞ 지점이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파푸아뉴기니 인근에 위험한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다며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미국 지질연구소는 이날 파푸아 뉴기니의 코코포마을 동남쪽 해저에서 일어난 지진이 해저 66㎞를 진앙으로 하는 강력한 지진이라고 밝혔다.

이에 태평양 쓰나미센터는 파고 1~3m에 달하는 위험한 쓰나미 파도가 진앙에서 1000㎞ 이내의 해역에 발생할 것이라고 경보를 발했다. 여기에는 파푸아 뉴기니 해안 지대와 인근 솔로몬 군도 전체가 포함된다.

PTWC는 다만 태평양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파괴적인 쓰나미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쓰나미경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