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전세자금 대출이 35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19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은행의 주택 및 전세대출 현황'에 따르면 2014년 은행권 전세자금 신규대출 규모가 2013년보다 42%(16조원) 늘어났다.

이는 전세가격 상승률과 가처분소득(소득에서 세금이나 사회보험료 등을 뺀 실소득)의 차이가 벌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6년 동안 2인 가구 이상의 가처분소득은 22.2%(65만원) 늘었지만 같은 기간 전국 전세가격은 44%(아파트 58%) 뛰어올랐다.

2인 가구에서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은다면 1년에 1800만원을 모을 수 있을 뿐이지만 그 사이에 전세값은 7600만원이나 뛰어올랐다.

결국 모든 소득을 저축했어도 전세값에 충당하기 위해 가구당 평균 5800만원을 추가로 빌려야 한다.

아파트를 기준으로 할 경우 연평균 전세가격 상승률은 7.9%다. 이는 소득증가율(3.5%)의 두 배를 넘어서는 수치다.

김기준 의원은 "소득보다 전세가격이 빠르게 치솟으니 전세자금 대출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며 "매매시장 위주의 가격 부양보다 전·월세 대책 등 주거안정을 목표한 정책으로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은행권전세대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