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

[기독일보]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가 5일 오전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행사에서 반미 성향의 좌파 인사로부터 흉기로 피습을 당한 것과 관련해 개신교 주요 연합단체들이 일제히 논평과 성명을 내고 하나 같이 '테러 행위를 규탄'하고 리퍼트 대사의 캐유를 기원했다.

먼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총무 김영주 목사)는 이날 논평을 통해 "폭력적 의사표현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며 "리퍼트 주한 미대사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함과 동시에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NCCK는 이어 "이일로 인해 한·미간의 불필요한 오해가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대표회장 이영훈 목사)도 같은날 성명을 내고 "반인륜적 테러 행위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히고, 대한민국 정부의 신속·정확한 조사와 조치를 촉구했다.

한기총은 "미국은 6.25 전쟁이라는 동족상잔의 비극 앞에서 우리 민족이 고통과 상실에 빠져 있을 때, 젊은이들의 생명과 헌신을 마다않고 최선의 협력과 도움을 베풀었던 대한민국의 가장 신실한 우방국중의 하나"라며 "이번 미국대사에 대한 피습은 양국 간의 상호 신뢰와 협력을 손상시키는 파렴치한 사건이며, 명백한 테러행위이다"고 일축했다.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양병희 목사.

같은날 한국교회연합(한교연·대표회장 양병희 목사)은 "주한미국대사 피습사건은 자유 민주주의를 수호해 온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 없는 테러 사건"이라고 규정하고 " 살인적인 테러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하며, 비민주적이고 야만적인 폭력은 비판 받아야하고,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교연은 특히 "한-미 양국이 오랫동안 쌓아온 신뢰가 손상되지 않기를 바라며, 반인륜적 테러 행위에 대한 정부 당국의 신속하고 정확한 조사와 사법당국은 엄정한 법집행을 해나가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 황용대 목사.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총회장 황용대 목사)는 이날 논평을 통해 "우리는 이번 사건이 평화를 위한 전쟁훈련중단을 목적으로 한다고 하더라도 결코 생명을 훼손하는 폭력적 방식을 용인(마26:52)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기장은 "이번 사건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실천이 곡해되거나 왜곡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남북당국과 미국정부는 여전히 긴장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에 평화를 구축하기 위해 전쟁훈련을 중단하고,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아가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교회언론회(회장 유만석 목사)도 이날 논평을 통해 "우리 사회에 대한 안전에 대한 도전으로 대한민국 정부에 단호한 처벌과 함께 국가적 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요청했다.

▲한국교회언론회 대표 유만석 목사.

교회언론회는 "우리는 이 사건을 대하면서, 이념적 편향이 얼마나 그릇된 길로 갈 수 있는가를 보여준 사건이라고 본다"며 "절대 왕조와 절대 권력 세습은 물론 철저하고도 폭력적인 주민통제와 어떤 자유도 용납되지 않으며, 주민들은 굶어죽는데도 핵을 개발하고, 전쟁을 상시 준비하고 있는 북한체제 대하여는 한마디의 비판도 하지 못하면서, 평화를 유지하고 민주주의 체제를 지키기 위한 방어훈련을 '전쟁준비'라고 주장하는 김정은 선전을 반복하는 것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중동 4개국 순방차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사건은 주한미대사에 대한 신체적 공격일 뿐만 아니라 한미동맹에 대한 공격으로서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기총 #NCCK #교회언론회 #마크리퍼트주한미국대사피습 #미국대사피습 #미국대사테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