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어린이집 아동학대가 논란이 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어린이집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전문요원 채용을 시작했다. 또한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지역거점형 아동학대예방 중심축으로 운영된다.

서울시는 25일 "시가 지난달 발표한 '아동학대예방대책' 내용에 따라 어린이집 내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 시·구 육아종합지원센터에 배치될 '아동학대예방 전문요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시가 밝힌 아동학대예방 전문요원은 ▲부모 및 보육교사 대상 아동학대 상담 및 의심사례 발견 시 유관기관(아동학대예방센터 등) 연계 ▲아동학대예방을 위한 관련 지침서 제작·교육, ▲보육교사 대상 영유아행동지도 및 고충상담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아동학대예방 전문요원' 채용은 시·구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수행하며 채용인원은 시 육아종합지원센터 1명, 구 육아종합지원센터 25명(센터별 1명)으로 총26명이다.

현재 어린이집 내 아동학대는 보육교사가 영유아 권리의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부모는 내 아이의 의심쩍은 이상행동으로 인해 아동학대가 아닐지 걱정하면서도 괜한 의심으로 어린이집의 눈총을 사게 될까봐 신속하게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보육교사는 식사지도 및 낮잠지도, 영유아 문제행동지도에 대해 긍정적 훈육지도방법과 가정과의 연계 방법에 대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지만 영유아 개별특성에 따른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창구도 없었다.

서울시는 시·구 육아종합지원센터에 채용된 아동상담 전문가가 보육교사 대상으로 영유아행동지도 지원을 하고 보육교사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아동학대 관련 상담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면 어린이집 내 아동학대 예방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어 서울시는 시·구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중심축으로 운영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성은희 서울시 보육담당관은 "서울시는 이번 채용을 통해 보육교사의 고충을 이해하고 학부모의 불안감을 덜어주며 아이가 안전하게 자랄 수 있도록 포부를 가진 전문가가 자긍심을 가지고 관련 업무를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어린이집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