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세계 최대 ICT(정보통신기술)시장인 중국과 미국시장이 호조세를 보이면서 월간 ICT 수출이 1월 수출치로는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월 정보통신기술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6.3% 증가한 141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중국 기업의 성장, 러시아 및 유럽의 경기침체 등 대외 악재 속에서 1월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전년 동월대비 13.3%(52억7000만달러) 증가한 데 이어 디스플레이 패널과 컴퓨터 및 주변기기도 각각 1.2%(22억5000만달러), 2.3%(6억5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휴대폰은 애플과 중국 로컬업체 등과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1%(20억5000만달러)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중국 13.7%(74억9000만달러), 미국 12.9%(12억달러) 등에서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경기회복이 지연되고 있는 일본과 유럽연합은 각각 1.8%(4억8000만달러), 25.0%(9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수입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0% 증가한 79억4000만달러 규모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아이폰6 등 휴대폰이 55.2%(9억1000만달러)로 수입이 크게 증대됐고 반도체 13.0%(33억5000만달러), 디스플레이 패널 17.0%(4억8000만달러), D-TV 45.2%(4000만달러) 등도 잇따라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중국(18.6%), 미국(7.0%), 유럽연합(5.1%), 중남미(21.6%) 등은 증가했으나 아세안(12.0%), 일본(3.5%) 등은 감소했다.

이로써 지난달 무역수지는 62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ICT #산업통상자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