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은 16일 대한적십자사 접견실에서 대한적십자회비 2억원 기부식을 가졌다. 윤종규 은행장(오른쪽),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왼쪽)   ©KB국민은행

[기독일보 김종엽 기자] KB국민은행은 16일 서울 대한적십자사 접견실에서 윤종규 은행장과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가 참석한 가운데 인도주의 활동 기금인 적십자회비 2억원을 기부하였다.

윤 은행장은 "널리 구제하고 고루 사랑하라는 광제박애(廣濟博愛)의 적십자 정신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고 사랑을 나누어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행복한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전달된 적십자회비를 통해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KB국민은행은 '희망나눔 헌혈캠페인'을 통해 직원들의 헌혈증서 520매를 모아 기증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직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후원금으로 마장동에 '사랑의 빵나눔터'를 개소하기도 했다.

KB국민은행은 앞으로도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기부문화를 선도해 나가는데 앞장서며, 지역사회와 조화로운 은행을 만들고 청소년의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KB국민은행 #대한적십자사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