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지난해 외국인 투자자가 국내 주식시장에서 6조원 가량을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4조8,348억원, 코스닥시장에서 1조321억원 등 총 5조8,669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는 지난 2013년(5조2,139억원) 대비 12.52% 증가한 것이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전기전자(7조826억원)가 순매수 업종 1위로 꼽혔다. 금융(2조4,178억원), 전기가스(1조5,137억원), 유통업(8,148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화학(-2조4,712억원). 서비스업(-2조3,011억원), 운수장비(-1조9,058억원) 등은 팔아치웠다.

종목별로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3조9,178억원)를 가장 많이 사들였다. 이어 SK하이닉스(1조8,186억원), 한국전력(1조4,996억원), LG전자(9,925억원) 등의 순으로 순매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메디톡스(2,327억원), 원익IPS(1,893억원), 내츄럴엔도텍(1,458억원), 아이센스(960억원) 등의 순으로 사들였다.

반면 유가증권시장에서는 NAVER(1조2,031억원), 코스닥시장에서는 다음카카오(4,107억원)를 가장 많이 순매도했다.

한편 지난해 말 외국인 시가총액 비중은 31.62%로, 2013년말 대비 1.36%포인트 감소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내증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