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서울시 몸짱 소방관들이 화상환자 어린이 치료비 지원을 위해 달력모델로 재능기부에 나섰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24일 '2015 몸짱소방관 달력' 1,000부를 제작, 어린이 화상환자 치료비를 기부하는 시 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들에게 기념품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달력은 지난 5월 열린 '제2회 서울시 몸짱소방관 선발대회'에 참가한 현직 소방관 13명과 사진작가 김대형, 이정범 씨의 재능기부로 만들어졌다.

이를 위해 몸짱 소방관들은 지난 11~12월 휴일을 반납하면서 반포수난구조대 선착장에서 달력 사진 촬영에 나섰다.

한편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23일까지 모아진 기금을 어린이 화상환자에게 전달하는 행사를 가진다. 24일 한강성심병원에서 기금 500만원을 신재빈 군(4세)에게 전달하는 전달식을 갖는다.

서울시 관계자는 "미국과 일본 등 외국에서 몸짱소방관들이 직접 모델로 나선 달력이 인기를 끌었던 것을 참고했다"며 "실의에 빠진 아이와 가족이 용기와 희망 잃지 않도록 작은 힘이나마 보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소방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