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올해 1~9월 국내 건설수주 누계액이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 11일 대한건설협회는 국내건설 수주동향 조사 결과, 1~9월 누계 국내건설공사 수주액이 76조85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내건설 수주액을 발주 부문별로 보면 공공부문 수주액은 28조808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8.3%(6조3610억원) 증가했다.

공종별로는 토목이 치산치수(유수지 저류시설, 양산천, 내성천 하천공사), 농림수산(산동․금학지구 농촌용수개발사업), 도로교량(제2여객터미널 진입도로공사, 수도권 제2순환 화도~양평간 고속도로공사), 철도궤도(김포도시철도, 중앙선 도담~영천간 복선전철), 토지조성(수성의로지구 단지조성공사, 빛그린 산업단지 조성공사) 등 전 공종의 수주물량이 고르게 증가해 36.9% 늘었다. 공공건축도 신규 공공주택물량(위례신도시아파트, 화성동탄아파트)과 사무용 물량(한국동서발전 사옥 건축, 하이원 워터월드 건축공사)이 늘어 15.0% 증가했다.

민간부문 수주액은 48조507억원으로 31.0%(11조3825억원) 늘었다. 공종별로 보면 토목은 항만(인천신항 컨테이너 부두 상부공사)과 상하수도(삼성전자 수원 정수장) 및 토지조성(원자력 산업단지 토지조성공사), 조경(엘림 추모공원 조경공사)에서 일부 증가했으나 여타 부문이 부진해 지난해보다 1조3148억원 감소한 4조8772억원으로 21.2% 줄었다.

건축공종에서는 주거용 신규(용호만 W주상복합, 힐스테이트 영동 신축, 수원아이파크시티 4차)와 재건축(공릉1 주택재건축정비사업, 대구신암지구 주택재건축), 재개발(부산 명장1 재개발아파트 건설공사, 반여1-1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수주가 활발했고 사무용 건물(잠실 롯데월드, 해운대 비즈니스호텔)과 기타 문화체육시설 및 터미널 수주물량이 증가해 41.7% 늘어난 43조1735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9월 국내건설 공사수주액은 9조5804억원으로 32.1% 상승, 지난해 12월 이후 9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건설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