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이 1년 사이 평균 2천700만원 가까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4일 KB국민은행 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3억1천341만원으로 작년 10월(2억8천675만원)보다 2천666만원(9.3%) 상승했다.

이로인한 평균 전셋값도 2011년 7월 2억5천171만원으로 '2억5천만원 선'을 넘긴 뒤 올해 2월 3억25만원을 기록하며 2년7개월 만에 '3억원 선'도 넘겼다.

 2년 전인 2012년 10월(2억6천752만원)과 비교하면 4천986만원 상승한 셈이다.

전용 85㎡ 아파트를 기준으로 1년 새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서초구로 4천715만원이 뛰었다.

같은 규모의 아파트를 기준으로 삼으면 용산구가 4천237만원, 강남구 3천948만원, 중구 3천854만원, 광진구 3천659만원, 마포구 3천350만원, 성동구·동대문구 3천315만원, 동작구 3천308만원, 서대문구 3천228만원, 송파구 3천105만원 등 11개구의 전셋값이 1년새 3천만원 이상 상승했다.

전셋값이 가장 비싼 지역은 강남구로 전용 85㎡짜리 전세 아파트를 얻는데 평균 5억430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계산됐다.

같은 조건의 전세 아파트를 구하려면 서초구에서는 4억8천518만원, 용산구에서는 3억8천867만원, 송파구에서는 3억8천675만원이 필요했다.

광진구, 중구, 마포구, 성동구, 동작구, 양천구, 종로구, 영등포구, 강동구 등을 포함한 총 13개구에서 전용 85㎡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3억원 이상이었다.

KB국민은행 박원갑 수석 부동산전문위원은 "고가 전세 아파트 밀집지역과 학군 선호지역, 재건축 이주수요가 있는 지역의 전셋값 상승이 눈에 띈다"며 "저가의 소형 아파트가 많은 지역에서도 역시 가격 상승폭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파트전세값 #전세값상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