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몰한 세월호의 사고 당시 배를 지휘한 것으로 알려진 3등항해사 박모(26·여)씨가 직접 맹골수로 운항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합수부는 19일 구속된 선장 등 3명의 세월호 핵심 운항선원외 항해사, 기관사, 조타수 등을 조사한 결과 3등항해사 박씨가 맹골수로 구역에서 배를 운항한 이번이 처음이라는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세월호에 4개여 남짓 근무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세월호는 침몰 사고에 앞서 변침(항로 변경을 위해 방향을 트는 것)지점인 맹골수로에서 통상적인 변침각도보다 훨씬 급하게 오른쪽 튼 것으로 조사됐다.

이것이 세월호가 균형을 잃고 왼쪽으로 쓰러진 원인이라는 분석이 현재까지는 지배적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월호 #3등항해사 #맹골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