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박4일 일정으로 학생들과 수학여행을 가던 중 여객선 침몰 사고를 당해 구조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 교감 강모(52)씨가 나무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18일 오후 4시5분께 전남 진도군 공설운동장 뒤편 야산에서 강씨가 소나무에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시께 "교감 선생이 보이지 않는다"는 동료 교사의 신고를 받고 진도실내체육관과 공설운동장 주변을 3차례에 걸쳐 수색하던 중이었다.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강씨의 신분증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강씨는 지난 16일 진도 앞 바다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에서 구조됐다. 동료 교사들은 강씨가 구조된 뒤 "나만 혼자 빠져나왔다"며 스스로 극심한 책임감을 느껴왔다고 전했다.

경찰은 교사들과 함께 학생들을 인솔해 수학여행에 나섰던 강씨가 침몰 사고 당시 자신만 살아남은 것을 자책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날 오후 5시20분께 진도실내체육관에 강씨가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단원고 교사와 일부 학부모들이 눈물을 흘리며 오열했다.

여객선 침몰 사고로 현재까지 탑승객 475명 가운데 179명이 구조됐으며 28명이 사망하고 268명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단원고교감 #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