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7일 진도실내체육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화번호를 받은 세월호 실종자 가족과 직접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어제 전화번호를 받은 학부모가 있었는데 밤 10시께 약 5분간 전화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또 민 대변인은 박 대통령과 통화를 한 가족이 세월호에 탑승했던 안산 단원고등학교 2학년생 문지성양의 아버지인 문모씨라고 설명했다.

민 대변인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통화에서 "(구조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전날 현장에서 들었던 가족들의 건의사항과 정부가 약속했던 조치들이 제대로 이행됐는지 등을 확인했다.

이에 문씨는 "이런 것을 설치하는 것보다는 귀중한 생명이 단 한명이라도 살아나오면 학부모들이 얼마나 좋아서 환호를 하겠느냐"며 "최정예 요원을 투입해서 단 한사람이라도 살려달라고 애원을 했다"고 민 대변인은 전했다.

전날 박 대통령은 실종자 가족들에게 구조상황을 실시간으로 살펴 볼 수 있는 스크린을 체육관에 설치하고 필요시마다 책임자가 현장상황을 학부모들에게 직접 알려줄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이후 문씨는 민 대변인과 가진 통화에서 "딸이 처음에는 구조자 명단에 있었지만 어디를 찾아봐도 딸을 찾을 수 없었다. 며칠을 목놓아 울고 진도의 하수구까지 뒤졌는데 없더라"며 "(구조자로) 이름이 계속 올라오니 차라리 이름을 지워주면 딸을 찾을 것 아니냐"고 말했다.

당초 문양은 구조자로 잘못 분류돼 있다가 16일 저녁부터 17일 오전 사이에 있었던 실종자 명단 2차 조정에서야 실종자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 대변인이 "그 이야기를 어제 대통령께 하셨냐"고 묻자 문씨는 "한 나라의 대통령인데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면 시간도 없을 것 같고 도리가 아닌 것 같아서 이야기하지 못했다"며 "대통령의 목소리가 자꾸 잠겨가는 것을 느껴서 개인사정을 이야기하고 싶은 게 목구멍까지 올라왔지만 말을 못했다"고 답했다.

민 대변인은 "(문씨가) 여유가 있었다면 (그 이야기를) 했었으면 좋았겠다고 하면서 눈물을 쏟았다"고 당시 통화 상황을 전했다.

앞서 전날 진도체육관을 방문한 박 대통령은 문씨가 "너무 많이 속았다. 제 휴대폰 번호를 가져가서 전화해달라. 주무시기 전에 오늘 한 약속이 잘 지켜졌는지 물어봐달라"고 요청하자 "전화번호 달라. 제가 확인하겠다"고 약속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근혜 #朴근혜 #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