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원고 교감이 숨진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단원고 교감 강모 씨는 진도 실내 체육관 뒤에서 18일 오후 4시 숨진 채 발견됐다. 강 씨는 소나무에 목을 메 숨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한 현재 구조된 단원고 학생과 그 가족들은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으로 인해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단원고 교감 강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단원고교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