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 앵커의 오랜 재난방송 경험에서 나온 배려가 화제가 되고 있다.

손석희 JTBC '뉴스9' 앵커가 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 학부모와 인터뷰 도중 학부모를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손석희 앵커는 17일 JTBC '뉴스9'에서 세월호 침몰 사고로 실종된 안산 단원고 학생의 한 학부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런데 인터뷰 도중 사망자 추가 발견 소식이 속보 자막으로 떴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제작진 측에 "자막은 넣지 마시구요"라고 말했다.

손석희 앵커의 이 멘트는 인터뷰 중이었던 실종자 학부모가 자막을 볼 경우 심적 상처를 받는 것을 막기 위한 행동으로 풀이된다.

앞서 손석희 앵커는 16일 뉴스에서 부산대학교 백점기 조선해양공학과 교수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실종자들의 생존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말을 듣고 10초간 침묵을 지켜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준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손석희 #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