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이틀째인 17일 오후부터 18일 새벽까지 16구의 시신이 인양되면서 생존소식을 고대하던 실종자 사족들은 실종자 가족들은 망연자실했다.

인양된 시신은 해경 경비정을 통해 18일 새벽 세 차례에 걸쳐 전남 진도군 팽목항으로 옮겨졌다.

대부분 구명조끼를 입은 채 발견된 사망자들은 해경이 불러주는 인상착의만으로 신원확인이 쉽지 않아 가족들은 팽목항에서 직접 시신 확인절차를 거쳤다.

16구의 시신은 목포 한국병원으로 옮겨 안치됐다.

눈물이 멈추지 않는 한 실종자 가족은 "앳된 얼굴의 여고생이었는데 두 손을 가슴에 꼭 모으고 있었다"며 "물이 들어찼을 때 얼마나 무서웠을까. 이 모든 게 꿈이었으면 좋겠다"며 눈시울을 적셨다.

해경은 침몰한 세월호에 무인탐사로봇을 투입해 밤샘 수색작업을 펼쳤지만 거센 조류 탓에 다이버의 잠수가 힘든 등 난항을 겪었다.

실종자 가족들이 뜬눈으로 밤을 새우고 있는 팽목항에는 밤새도록 비가 내렸다.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 발생 이틀째인 17일 저녁 전남 진도군 팽목항 앞에서 안산 단원고 학부모들과 민-관-군 관계자들이 실종자 구조소식을 기다리고 있다. 2014.04.17.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실종자가족 #비오는팽목항 #시신인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