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전남 진도군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침몰사고와 관련해 실종자 가족들이 추가 구조자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진도실내체육관을 방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진도체육관에 도착해 가족들이 대기하고 있는 장소를 찾아 탑승자 가족들을 위로하고 생존자 수색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했다.

전날 박 대통령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무엇보다도 가장 힘든 분들이 가족들일텐데 그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주저하지 말고 모든 편의를 다 제공해 드리고 설명도 해드리기 바란다"며 "지금 현장으로 달려가는 분들도 있는 것으로 아는데 그분들이 현장에 가는데도 뭔가 불편함이 없도록 편의를 최대한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지시한 바 있다.

진도체육관 방문에 앞서 박 대통령은 배편으로 여객선 침몰사고 해역을 찾아 현장을 살펴보고 구조작업을 독려했다. 박 대통령은 진도 서망항에서 소형 해경정에 승선한 박 대통령은 인근 바다로 나간 뒤 해경경비함정으로 옮겨타고 세월호 침몰현장을 찾았다.

오후 1시께 사고 현장에 도착한 박 대통령은 함정 갑판에서 침몰한 세월호를 보면서 사고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오후 2시께 해경 지휘함으로 이동한 박 대통령은 조타실에서 김문홍 목포해양경찰서장으로부터 상황설명을 들은 뒤 "이렇게 많은 인력과 장비가 총동원됐는데 구조가 더뎌 걱정이 많다"며 "얼마나 가족이 애가 타겠나. 어렵고 힘들겠지만 최선을 다해 달라. 구조요원 안전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바다라서 날씨도 쌀쌀하고 물속은 더 추운 것 아니겠나. 생존자가 있다면 1분 1초가 급하다"고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어제 밤잠도 못 주무시고 정말 수고가 많다"고 격려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근혜 #朴근혜 #진도여객선 #진도체육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