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평신도지도자협회(한평협·대표회장 김형원 장로)가 2014년 부활절 메시지를 발표하며, 한국교회가 연합과 일치를 위해 모두가 양보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평협은 한국교회를 향해 먼저는 하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평협은 "오늘 한국교회는 부활하신 예수님을 바라보면서 예수님이 지신 십자가 앞에 모든 허물과 잘못을 내려놓고 회개와 반성을 하고, 부활의 기쁨과 소망으로 하나가 되어야 한다. 모든 반목과 분열, 갈등과 분쟁을 내려놓고 사랑과 용서와 화합으로 손을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그리하여 부활의 능력과 원동력으로 미래 통일한국과 세계를 향하여 전진해 나아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평협은 무엇보다 하나됨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하며 "성령이 하나 되라고 하신 말씀대로 한국교회는 연합과 일치를 위해 모두가 양보하고, 희생하고, 죽음 뒤에 부활을 이룬 것처럼 나와 우리라는 울타리를 내어주는 희생, 죽어야 산다는 원리를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 조건을 내세우지 않는 연합, 나의 이익과 선택을 포기하는 일치가 필요한다"면서 한국교회 연합기관의 하나됨이 절실하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더불어 통일 등 한국교회 연합기구가 해야 할 일들이 산적해 있음을 지적했다. 한평협은 "하나 된 한국교회는 통일의 비전을 위한 기도와 계획과 실천을 준비해야 한다. 남북통일을 대비하는 범 교회적인 노력이 절실하기 때문"이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우리 기독교 최대의 절기인 부활절에 예수님의 부활을 찬양하고 영광을 돌리면서 승리와 평화가 있기를 기원한다"며 "부활의 계절에 하나님의 은혜와 복을 받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교회평신도지도자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