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배가 60도 이상 기울어져서 물이 차기 시작했다"

16일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6647t급 여객선 세월호(SEWOL) 침몰 사고로 머리를 다친 강인환(58)씨는
제주도로 친구들과 함께 여행을 가던 중이었다.

강씨는 "1차 구조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구조됐다"며 "방 안에 있던 사람들은 빠져나오지 못한 상태였고 다행히 저는 로비에 있어서 빨리 구조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가 났을 때 승객들과 학생들이 우왕좌왕하자 방송에서 '안전벨트를 메고 자리에 앉아서 안정을 취하라'는 방송이 나왔다"며 "질서가 유지된 상태에서 승무원들이 구명조끼를 나눠줬다"고 설명했다.

배가 기울어지면서 몸이 쓸려 기둥에 부딪쳐 머리를 다친 강씨는 "구조돼 나왔을 때는 이미 배가 90도 이상 기울어져 있었다"며 "'쾅' 소리는 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생존자증언 #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