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6일 오전 11시를 기해 올해 첫 미세먼지(PM-10) 주의보를 발령했다. 미세먼지 주의보는 미세먼지 농도가 시간당 평균 170㎍/㎥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지속할 때 발령된다.

오전 11시 현재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172㎍/㎥를 기록했다. 특히 관악구는 218㎍/㎥까지 치솟았으며 종로구(189㎍/㎥), 동대문·영등포구(184㎍/㎥) 등도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시는 그동안 축적된 미세먼지에 서풍을 타고 들어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농도가 짙어졌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앞서 이날 오전 8시 초미세먼지 주의보 예비단계도 발령했다. 서울시는 "가급적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외출할 땐 황사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 버스정보안내전광판, 대기환경전광판, 서울시 기후대기과 트위터@seoulcleanair)를 통해 미세먼지 농도와 시민 행동요령을 알리고 있다.

이날 서울 뿐 아니라 부산에서도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었다.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은 오전 9시를 기해 강서·북·사상·사하구 지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하고 실외활동 자제를 당부했다. 이날 오전 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73∼102㎍/㎥에 달했다.

오전 11시를 기해 서울시가 올해 첫 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한 16일 서울 한강철교가 미세먼지와 안개에 갇혀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14.04.16.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미세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