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의 상당수가 입사지원서에 신체조건, 부모의 학력, 직위 등 직무와 관련없는 개인정보들을 요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월부터 100대 기업 및 주요 계열사 중 작년 하반기부터 금년 상반기까지 채용을 진행한 95개 기업의 입사지원서를 분석한 결과 87.6%의 기업은 지원자들이 어느 고등학교를 나왔는지를 기재하도록 했으며,대학 편입여부를 묻는 기업도 28.4%였다.

특히 부모의 학력이나 직업(직장명 및 직위 포함)을 요구하는 기업도 각각 21.1%, 31.6%로 조사됐다.

주민등록번호는 46.3%, 공모전 수상경력은 34.7%, 사회봉사경험은 12.6%가 각각 요구했다.

기본적인 학력(93.7%), 외국어(90.5%), 자격증(91.6%), 병역사항(91.6%) 등은 90% 이상의 기업에서 요구했으며, 얼굴사진을 요구한 기업도 74.7%였다.

청년위 조사팀은 고교 학력정보는 출신배경을 따지기 위한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으므로 입사지원서에서 삭제하거나 고졸여부 정도만 묻고, 편입이나 휴학정보를 요구할 경우에는 자기소개서 등을 통해 충분히 설명할 수 있는 기회를 함께 줄 것을 요구했다.

또 사진이나 키, 시력, 체중, 혈액형 등 신체조건은 직무와 연관성을 찾기 어려운 불필요한 항목이므로 삭제하고, 부모의 학력이나 직장 및 직위를 요구하는 것도 삭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청년위는 최근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빈번한 만큼 주민등록번호·결혼여부·종교 등 사생활과 관련된 정보는 입사 후 회사에 제출하는 것으로 바꾸고, 공모전 수상경력은 필요한 직무에 한해서 기입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기업 취직을 준비하는 학생과 우수 인재를 원하는 기업을 연결해 주기 위한 기업별 채용설명회와 채용상담 등 캠퍼스 리쿠르팅.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원서 #배경따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