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는 추위가 누그러지면서 포근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주말 낮 최고기온이 꽃샘 추위기 지나가면서 다시 8~9℃까지 오르는 등 포근할 것으료 예상했다. 날씨도 가끔 구름만 있을 뿐 나들이 하기에 좋은 날씨를 전망했다. 다만 일교차가 10도 이상 발어져 환절기 감기 예방에 신경써야 한다. 

토요일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낮 기온이 많이 오르고 바람도 전국적으로 약하게 불 것으로 전망했다 . 일요일에는 중부지방에 약한 기압골이 지나면서 종일 구름 많은 날씨를 보이겠고, 남부지방은 계속해서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얘상했다. 

 토요일 중부지방은 가끔 구름만 많은 가운데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 대전 -3℃, 춘천 -5℃ 등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8℃, 대전 11℃까지 오르면서 일교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호남지방은 토요일 오후부터 높은 구름이 많아질 전망이다. 역시 아침에는 영하권을 보이겠고 낮에는 10℃ 안팎까지 올라 일교차가 크겠다. 낮 기온은 광주·전주 9℃, 제주 10℃ 등의 분포를 보이겠다. 이 밖에 영남지방은 종일 영상권을 보이며 0∼10℃ 안팎을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일요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종일 구름 많겠고, 기온이 전날보다 올라 봄기운이 완연할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대전 0℃, 부산 2℃ 등으로 예상된다. 낮 기온도 서울 9℃, 광주·제주 11℃, 대전 12℃, 부산 13℃ 등으로 대부분 지방이 전날보다 높겠다.

강원영동은 토요일 아침은 영하권에 머물며 속초·강릉이 -2℃를 보이겠고, 낮 최고기온 6∼7℃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일요일은 종일 구름 많겠고, 한낮에는 7∼8℃에 머무를 전망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주말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