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대만 이동통신사와 롱텀에볼루션(LTE) 노하우를 전수하는 컨설팅 계약을 맺고 해외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LG유플러스는 5일 오전 서울 중구 본사 사옥에서 이상철 부회장과 임원진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만의 이동통신사인 TSCC(Taiwan Star Cellular Corporation)와 LTE 컨설팅 서비스 제공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종합적 LTE전략 ▲네트워크 ▲서비스 ▲IT인프라 ▲단말기 ▲마케팅·영업 등 6개 핵심분야를 집중 컨설팅해, TSCC가 자국의 LTE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LG유플러스는 LTE 네트워크 조기구축 노하우와 망 최적화 핵심기술 등 네트워크 전략과 망내외 무제한요금제, U+HDTV, U+내비, U+쉐어, UWA 등 LTE서비스 전략을 전수한다.

TSCC는 대만의 대표적인 식음료 기업인 THIG(Ting-Hsin International Group)의 전신으로 지난해 11월 대만의 통신사업자인 Vibo Telecom을 인수하며 이동통신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가입자 178만명, 시장 점유율 7%의 후발사업자인 TSCC는 전체 가입자의 70% 이상이 3세대(G)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대만에서 2년 내에 LTE 전국망 조기 구축해 2020년까지 전체 시장의 16%에 달하는 5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잉치아오웨이 TSCC 회장은 "LG유플러스의 축적된 지식과 경험을 습득하여 고착화된 대만의 통신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2월 일본KDDI의 사장과 임원진이 LG유플러스를 방문해 LTE 기술을 벤치마킹했으며 4월과 10월, 12월에도 각각 보다폰 인디아(Vodafone India)와 노르웨이 텔레노어(Telenor), 프랑스 브이그 텔레콤(Bouygues Telecom) 등이 LG유플러스를 방문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LG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