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중 집값이 오를 것으로 보는 사람이 10명 중 4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가 수도권에 사는 20대 이상 성인 남녀 643명을 상대로 '2014년 상반기 부동산시장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14.2%는 '대폭 상승'을, 31.1%는 '완만한 상승'을 예상했다고 15일 밝혔다.

또 응답자의 27.8%는 '보합세 유지', 19.8%는 '완만한 하락', 7.2%는 '대폭 하락'을 예견했다.

전세가격에 대해서는 34.8%가 '대폭 상승', 37.5%가 '완만한 상승'이라고 답해 모두 72.3%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앞으로 2년 내 주택을 사거나 팔 의사가 있다는 응답자가 모두 62.9%에 달했다. 이는 올해 초 조사 때의 58.7%보다 3.2%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특히 2011년 이후 감소세였던 주택을 구입하기만 하겠다는 응답이 이번엔 크게 증가했다.

분양 희망지역 1순위와 2순위를 묻는 질문에서는 1순위 응답의 경우 서울의 재건축·재개발이 35.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보금자리주택 29.7%, 수도권 2기 및 위례신도시가 29.2%의 응답률을 보였다.

그러나 1·2순위를 합한 총 응답률에선 수도권 2시 및 위례신도시가 60.7%로 서울 재건축·재개발(60.3%)을 앞질렀다.

내년 상반기 자산 증식을 위한 포트폴리오 구성 비중을 묻는 질문에는 41.9%가 은행 예·적금 및 보험 상품을, 31.3%는 부동산 투자를 꼽았다.

이는 올해 초 조사와 비교해 부동산 선택 비중이 6.5%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내년 상반기 부동산시장의 가장 큰 변수로는 '글로벌 경기 회복 속도 변화 등 대외 경제여건'과 '금리 및 민간소비, 가계부채 등 국내 실물경기지표 변화'가 2대 변수로 지목됐다.

서울 강북구의 미아동 부동산 앞에서 한 여성이 걱정스러운 모습으로 전세를 찾고 있다. 2013.07.28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집값상승에상 #수도권상승 #집값오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