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단지 53만여가구가 1년도 안 돼 전셋값이 5000만원 이상 급등했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소재 아파트 8,428단지 367만9,245가구를 대상으로 전셋값 상승폭을 조사한 결과 올해 들어 11월까지 전셋값이 5000만원 이상 급등한 가구가 총 53만441가구로 전체의 14.4%로 집계됐다.

이 중 올해 전셋값 상승폭이 5000만∼1억원 미만인 가구는 45만7000128가구로 전체의 12.4%이다.

전셋값이 '1억원에서 2억원' 미만' 상승한 가구는 7만569가구(1.9%)였으며, 2,744가구(0.1%)는 2억원 이상 급등했다.

수도권 아파트단지 가운데 올해 전셋값 상승폭이 5000만원 미만인 가구는 총 237만9,267가구로 전체의 64.7%로 조사됐다.

올해 전셋값 상승폭이 가장 큰 단지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전용면적 205.07㎡)로, 작년 말 10억원이던 전세가격이 현재 12억6000만원으로 11개월 새 2억6000만원(26%)이나 뛰었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전용면적 216.344㎡)는 전셋값이 15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억5000만원 올랐다.

  ©뉴시스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포레(전용면적 217.86㎡) 전세가격도 올해 2억5000만원 상승해 현재 17억5000만원에 이른다.

전세가격이 작년 말 9억원이던 강남구 삼성동 래미안삼성2차(전용면적 164.72㎡)는 현재 11억500만원으로 11개월간 2억500만원이나 상승했다.

성동구 옥수동 래미안옥수리버젠(전용면적 134.13㎡) 전셋값도 6억2000만원에서 8억2,500만원으로 급등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이 지난주까지 역대 최장기간 상승 기록과 같은 65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금까지 역대 최장 상승 기록은 2009년 2월13일부터 2010년 5월7일까지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무려 66주째 상승하는 등 지칠 줄 모르는 오름세를 이어가 세입자 부담이 커지고 있다. 세입자들이 상대적으로 싼 외곽지역으로 이사를 하면서 전셋값 상승 현상이 이들 지역으로까지 확산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전세가격 상승세가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수도권전셋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