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5S 가격   ©애플

애플 아이폰5s가 열흘 동안의 판매 실적만으로 9월 스마트폰 세계 시장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아이폰5s은 미국을 비롯한 '1차 출시국' 9개 나라에서 9월 20일부터 시판 돼 9개국에서 열흘동안 판매한 실적만으로 다른 모든 스마트폰 판매량을 제쳤다고 홍콩 기반의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가 20일 발표했다.

전작인 아이폰5도 3위 자리에 올랐고, 아이폰5s와 함께 출시된 중가(中價) 신제품 아이폰5c도 4위 자리를 꿰찼다.

아이폰5s의 등장에 이전까지 최다 판매 제품이었던 삼성전자[005930]의 갤럭시S4의 순위는 한 계단 떨어진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10위권 내 포진한 제품 수는 삼성전자가 월등히 많았다. 이 업체가 집계한 판매량 5∼10위 제품은 순서대로 갤럭시S3, 갤럭시 노트2, 갤럭시S3 미니, 갤럭시S4 미니, 갤럭시 노트3, 갤럭시S 듀오로 모두 삼성전자 제품이다.

갤럭시 노트3는 9월 25일 출시돼 5일남짓 시판했음에도 10위권 내에 들었다. 애플 아이폰5s·5c보다 판매기간이 짧았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20위권 내에도 12개 제품이 삼성전자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순위에 오른 애플 제품이 모두 중·고가 이상인 것과 달리 삼성전자는 저가부터 고가까지 다양한 가격대 제품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삼성전자는 현재 스마트폰 업계에서 가장 균형잡힌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업체는 "아이폰5s가 버티고 있어 갤럭시 노트3가 1위를 차지하기는 어렵겠지만 판매량이 급격히 늘어날 것은 분명하다"고 내다봤다.

20위권 내에는 애플과 삼성전자 이외에 중국 회웨이의 어센드P6와 노키아의 루미아520 등 다른 업체의 제품도 포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이폰5S